top of page
검색

체리 기부플랫폼, iM뱅크와 'iM1967' 기부캠페인 진행


iM뱅크가 체리 기부플랫폼을 통해 1967만원을 기부했다.


국내 최초 블록체인 기반 기부플랫폼 체리가 iM뱅크의 시중은행 전환인가를 기념해 '야나와 함께하는 iM1967캠페인'을 론칭했다고 10일 밝혔다.


해당 업무협약으로 iM뱅크는 블록체인 기술로 투명한 기부를 가능하게 한 체리와 협력해 iM뱅크 앱 내 '기부하기' 기능을 신설해 누구나 손쉽게 나눔 기부를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모금 캠페인은 iM뱅크의 시중은행 전환 인가를 기념해 최초 창립연도인 1967년의 의미를 되새기며 총 1967만 원을 모금하고 모금액 전액을 사단법인 야나에 기부하는 것으로 진행됐다.


사단법인 야나는 시설 보호 아동과 자립준비청년들을 돕는 단체다. 이번 캠페인으로 모금된 기부금은 아동양육시설 4곳을 선정해 입소 아동들의 여름방학 소그룹 여행 및 방학 중 활동을 지원하는데 사용할 예정이다.


체리 관계자는 "야나와 함께하는 iM1967캠페인은 체리 가입 절차를 거쳐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며 "추후 체리와 iM뱅크는 ATM 기부하기 등 모금액 확대를 위해 다양한 제휴 서비스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체리는 모금부터 사용까지 모든 기부금 정보를 블록체인에 실시간으로 기록함으로써 투명성을 높인 기부플랫폼이다. 현재 약 400여 개의 기부 단체와 제휴를 맺고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DGB대구은행과 함께 사회적 금융 확대를 위한 협약식을 갖고 디지털 기부플랫폼 구축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