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국내 최초 블록체인 기부 플랫폼 체리,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라운드테이블 초청

최종 수정일: 2023년 1월 16일

세계가 주목하는 블록체인 기술, 대한민국의 중소기업이 만든다. 국내 최초 블록체인 기부 플랫폼 체리,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라운드테이블 초청


(사진 1: 2021년 3월 24일,

㈜이포넷 본사 유럽연합 블록체인 표준화 라운드테이블 참여 현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지원하는 국민 프로젝트로 출발한 국내 최초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 CHERRY(이하 체리)가 지난 24일, 유럽연합(EU)의 ‘ICT 블록체인 표준화 라운드테이블’(ICT Verticals and Horizontals for Blockchain Standardisation)에 초청받아, 블록체인 기술의 대표 우수 사례로 소개됐다.


EU의 행정부 조직인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uropean Commission) 주최의 ‘ICT 블록체인 표준화 라운드테이블’은 INATBA, ISO, IEEE 등 다수의 국제 기술 표준화 전문가가 참여해 블록체인 적용 사례 발표 및 표준화 활동 방향성을 모색하는 심층 토론회로 2020년 10월부터 매월 진행되고 있다.


이번 라운드테이블의 주제인 유엔이 주도하는 17개 SDG(지속가능발전목표,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카테고리에 블록체인이 어떻게 기여할 수 있을지에 대한 논의에 우수 사례로 소개된 것.

체리는 기부에 대한 불신을 해소하고, 침체된 기부 문화를 활성화하는 공익적 목적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고, 특히, 정식 런칭 이후 약 1년 만에 누적 기부금 10억여 원, 등록 기부 단체 140여 개, 캠페인 700여 개를 돌파하는 모범적인 블록체인 적용 사례로 인정받아 특별히 초청되었다.



(사진 2: 기부 플랫폼 체리 유럽연합 블록체인 표준화 라운드테이블 발표 자료 일부)


체리 개발 및 운영사 ㈜이포넷은 이 자리에서 현재 운영 중인 모금 프로세스를 확장해, 기부금의 분배 및 최종 수혜자의 사용 내역까지 블록체인에 기록하는 ‘End-to-End’ 기부금 추적 프로세스를 완성한다는 야심찬 2021년 목표를 공개했다. 수혜자가 선불카드 등으로 기부금을 사용한 내역을 블록체인에 기록해 기부금의 최종 사용단계까지 기부자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할 수 있다는 점에 해외 블록체인 전문가들의 관심을 받았다.


한편, 최근 체리는 국제표준화기구(ISO)가 준비 중인 블록체인 기술 표준안(ISO/DTR 3242)에 대표 적용 사례로 등재되어 있는데, 이번 라운드테이블 초청도 ISO의 적극적 추천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라운드테이블에 참가한 ㈜이포넷의 이수정 대표는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인 체리에서는 그동안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에 기여하는 다양한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해 왔다”라며, “세상을 따뜻하게 바꾸는 기술을 통해 국내 기부 문화를 활성화하는 것뿐만 아니라, 세계의 지속 가능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글로벌 플랫폼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Commentaires


bottom of page